대만 용산사, 가족여행 첫번째날

미팅 첫날 호텔에서 대만 전통식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바로 이동한 곳은 대만 용산사입니다. 용산사는 아래 사진에도 나와있듯이 사원입니다. 수도인 타이베이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이라고 하네요. 대만의 전형적인 사찰이며 도교, 불교, 토속신 등의 각 종교가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리고 도심 가운데 위치하고 있어서 접근성도 좋은 것 같아요. 보통 대부분의 패키지 관광객들이 대만에 도착하면 제일 처음 들리는 곳 같습니다. 대만 문화를 체험하기에는 좋은 코스입니다. 다만 토속신을 섬기는 곳이며 실제로 현지인들이 직접 향을 피우고 점괘를 보는 곳이라 기독교인이라면 적절한 코스가 아닐 수도 있지만 대만 전통과 정서를 엿볼 수 있는 곳 이기에 가보시는 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대만 용산사

▲ 용산사 입구입니다. 사람들이 정말 많습니다. 관광객보다는 현지인이 더 많아보여요


용산사 자유여행

▲ 각 방마다 다른 신상들이 있습니다. 가이드 설명으로는 각 신상들이 취업, 결혼, 출산, 건강 등에 특화되어있어서 각각의 소원에 맞게 그 신상 앞에서 소원을 빈다고 합니다. 



저희에게 익숙한 불상, 삼국지의 관우, 화타도 보실 수 있습니다. 


용산사 가족여행

▲ 유명 연예인과 정치인들도 중요한 일을 앞두고 이곳을 방문해서 소원을 빈다고 합니다.


대만 패키지 용산사

▲ 사진과 같이 테이블 위에 각종 과일과 과자 꽃 등등을 보실 수 있는데 소원을 빌고 그 소원이 이루어지면 이렇게 보답으로 사서 놓고 간다고 합니다.


▲ 하늘이 너무 예뻐서 찍었습니다. 첫 가족해외 여행이라 여러모로 걱정이 많았는데 날씨쪽은 큰 걱정이 없었네요.


대만 85℃

▲ 한시간 반정도 시간이 주어졌던 것 같습니다. 용산사는 잠깐만 돌아보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주변에 시장이 있고 대만에서 유명한 커피체인점 85℃도 있어서 가이드의 추천으로 한번 가봤습니다. 여기에 씨쏠트 라떼가 유명하다고 하네요. 라떼의 고소함과 바다소금의 미세한 짭짤함이 함께 느껴지는 맛입니다.


대만 버블티

▲ 하지만 저는 버블티를 선택했습니다. 버블티의 원조라는 대만에서 한번 제대로 먹어보고 싶었어요. 대만와서 버블티 정말 많이 먹은 것 같습니다.


▲ 다양한 케이크도 있습니다. 여기 오래있다면 한번쯤 맛보고 싶을만큼 먹음직한게 많습니다.


▲ 버블티 전문점이 아니라서 약간 아쉬울 수도 있지만 충분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저녁이 되면 조명으로 장식되어서 화려한 모습에 관광객들이 더 많이 찾는다고 하는데 패키지여행으로 밤에 방문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자유여행오시는 분들은 용산사 주변에 야시장도 있으니 같이 둘러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때 시간이 3시 30분이며 이후 세계 4대 박물관 중 하나인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이동합니다. 계속 이어서 포스팅하도록 할게요



▼▼ 추천글 ▼▼

대만패키지여행 계획하기 3박 4일, 9명 가족

대만 패키지여행 첫째날 점심식사

해시플레어로 비트코인 받는법

해외직구하면서 돈 돌려받고 계시나요? 이베이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